Vos achats

Votre panier est vide !

Vous n'étes pas identifié

Connexion
  

Newsletter

Envoyer
28 (en coréen)

20,00 €

En stock Ajouter au panier

Paru le : 01 Juin 2013
Pages : 496
EAN 13 : 9788956607030

Résumé
모든 살아남고자 하는 것들에 관한 이야기!

정유정의 장편소설 『28』. 《내 심장을 쏴라》, 《7년의 밤》의 작가 정유정이 2년 3개월 만에 선보이는 저자의 이번 소설은 '불볕'이라는 뜻의 도시 '화양'에서 펼쳐지는 28일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인간과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의 생존을 향한 갈망과 뜨거운 구원에 관한 극한의 드라마를 선보인다. 치밀하고 압도적인 서사, 숨 쉴 틈 없이 달려가는 문장들로 그려낸 전작보다 혹독하고 가차 없는 생생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수도권 인근 도시인 화양시. 병에 걸린 개에 물린 이후로 눈이 빨갛게 붓고 폐를 비롯한 온몸에서 피를 흘리는 증상을 보인 남자를 구하던 119구조대원들을 중심으로 인구 29만의 이 도시에서 정체불명의 전염병이 발발한다. 119구조대원 기준은 자신도 빨간 눈 괴질의 보균자인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집에 돌아가지도 못한 채 아내와 딸을 화양시 밖으로 내보내려 한다. 그러나 화양시에서 발발한 전염병이 서울을 포함한 다른 곳으로 퍼져나가지 못하게 국가는 군대를 동원해 도시를 봉쇄한다. 결국 화양은 점차 이성을 잃은 무간지옥이 되어 가는데…….

북소믈리에 한마디!

응급실의 간호사 수진과 119구조대원 기준, 유기견 구조센터 '드림랜드'를 운영하는 재형, 한진일보 기자 윤주, '악의 축'으로 기능하는 동해와 늑대개 링고까지 다섯 명의 인물과 한 마리의 개의 시점을 밀도 높게 오가며 눈보라가 몰아치는 '화양'의 28일을 생생하게 묘사해낸다. 3인칭 다중 시점을 통해 예상할 수도, 준비할 수도 없었던 재난을 마주한 인간 군상을 그려내며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의 생존을 향한 뜨거운 갈망과 구원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 7
1장 그들이 온다 · 13
2장 은밀하게, 빠르게 · 99
3장 고도 화양 · 195
4장 모든 것이 파괴되는 시간 1 · 277
5장 모든 것이 파괴되는 시간 2 · 361
6장 남부 봉쇄선 · 431
에필로그 · 471

작품 해설 _ 재앙의 디스토피아 속에서 '나'를 만나다·정여울 · 480
작가의 말 · 493

> Voir tous les titres Dans notre sélection Les femmes, phares dans la littérature coréenne